본문 바로가기

대전소식/시정 핫뉴스(2010~2017)

[4월상반기핫뉴스/4위] 전통시장(상점가) 3년간 총 108억 원 지원



***



대전시는 중소기업청 국비 지원 시책사업으로 중앙시장 등 7개 시장이 문화관광형 및 골목형 시장 육성 사업과 주차환경 개선사업으로 선정돼 대전지역 전통 시장이 한층 활기를 띨 전망이라고 3월 31일 밝혔습니다.


대전시는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중앙시장과 은행동상점가, 골목형시장으로 신도시장, 한민시장, 송강시장으로, 주차환경개선사업으로 중앙시장, 역전시장이 선정돼, 전통시장의 특성화 발굴을 통한 콘텐츠 개발과 관광객 유치사업을 연계한 중소기업청 국비 지원 시책사업으로 결정되었습니다. 이에 따라 문화관광형 시장은 3년 동안 총 30억 원, 골목형 시장은 1년 동안 총 18억 원, 주차환경개선사업은 총 60억 원을 투입해 활성화를 도모해 나갈 방침입니다.





대전시는 시장의 개성을 살려, 중앙시장은 문화와 예술이 공존하는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은행동상점가는 지역문화 중심의 독창적 콘텐츠를 생산하는 청년문화의 중심지로 조성합니다.


또 신도시장은 상인, 지역주민, 예술가가 함께 하는 생활밀착형 시장으로 한민시장은 막창골목 등의 특화된 코너와 함께 중소기업제품 전문 판매의 특성화 시장으로, 송강시장은 주변 지역의 특성을 감안한 소포장 판매와 연결된 스마트 U 시장으로 특화시켜 시장 상권 활성화를 꾀해 나갈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시장을 찾는 시민들이 많은 불편을 느끼는 주차난 해소를 위해 중앙시장의 제3주차장 부지 매입, 역전시장의 주차권 지원사업도 추진됩니다.


대전시는 "중앙시장 등 5개 시장이 문화관광형시장과 골목형시장, 주차환경개선 지원사업으로 지정된 것은 매우 고무적"이라며 "시대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경영혁신을 실천하여 즐겁고 유쾌한 장터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한편, 대전시는 전통시장의 다양한 역사와 소개를 발굴하여 특성화하기 위한 '전통시장 브랜드화 사업', 상인고령화 해소와 청년창업의 새로운 모델인 '전통시장 빈점포를 활용한 청년창업', 어린이들의 실물경제 학습을 위한 '전통시장을 통한 어린이 경제학교' 운영, '지역 민영방송을 통한 전통시장 홍보'사업 등을 적극 추진하고 있습니다.



***



대전시청홈페이지대전시 공식블로그대전시 공식트위터


태그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4.23 20: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가운 소식이네요..재래시장의 가장 큰 장애물은 주차장 부족인데 중앙시장 역전 시장의 주차난이 많은 도움이 된다니 참 반가운 소식입니다. 그외 다른 재래시장도 많은 활력에 도움이 되겠네요..굿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