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여행/박물관ㆍ시설

한남대 선교사촌, 등나무꽃 향기에 취하다

벚꽃이 지고 아쉬운 마음이 들었는데,  꽃이 진 아쉬움은 새로운 꽃으로 채워야겠죠?  유명한 꽃명소로 사람들이 몰리고 있지만 우리 주위를 둘러보면 아름다운 꽃이 많답니다. 오늘 소개할 꽃은 한 여름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는 등나무에 피는 등나무꽃입니다.

5월초가 되면 연보라빛이나 흰꽃이 잎겨드랑이에서 수십센치에 이르도록 주렁주렁 피는데, 위의 사진처럼 장관을 이룹니다. 꽃향기도 진해서 등나무꽃 아래에 있으면 다른 꽃구경과 달리 연보라빛 모습에 한번 반하고 꽃향기에 반한답니다.

여름이면 시원한 그늘을 제공해주기에 오래된 초중고등학교나 대학 캠퍼스, 공원등에서 등나무꽃을 많이 볼수 있답니다. 요즘 SNS에서 가장 인기 있는 꽃중 하나가 바로 이 등나무꽃입니다. 봄이 되면  하얀색, 분홍색의 일반적인 꽃을 보다 포도송이 처럼  송이송이 달려있는 연보라빛 꽃이 사진을 찍으면 신비롭게 보이기 때문이랍니다.

오늘 등나무꽃을 보기 위해 찾은곳은 한남대학교입니다. 대학 캠퍼스에는 등나무가  곳곳에 있어 등나무꽃을 구경하기 좋은데 이곳에는 선교사촌이라는 특별한곳에 4월말에서 5월초면 연보라색 등나무꽃이 핀답니다.

1950년대에 조성된 한남대 선교사촌은 서양과 한국전통 양식을 결합해 지어진 근대건축물(대전시문화재자료 제44호)로 주변의 생태 숲 경관과 어우러져 호젓한 풍광을 자아내는 명소입니다.

이곳 선교사촌은 특별한 건축 양식으로 '덕혜옹주','살인자의 기억법' 등 많은 영화 촬영지이기도하고, 티비 드라마 '마더'의 촬영지이기도합니다.

1956년 미국 남장로교회 선교부가 당시 대전대학교(현 한남대학교)를 설립하면서 인근 6,000여 평에 형성된 선교사들의 거주구역에 한옥 4채와 양옥 3채가 있는데, 이 중 제일 먼저 지어진 북쪽의 3채가 이에 해당됩니다.

1950년대의 건물들로, 1940∼1950년대에 지어진 근대기념물이  사라진 요즘 이 선교사촌은 건축사적으로 중요한 자료이기도합니다.

거기에  이곳에는 50연 이상 된 수목들이 즐비해, 계절별로 꽃이 피고있어 볼거리 또한 풍부합니다. 지금은 바로 지금 계절의 꽃 등나무꽃이 이곳의 꽃입니다.

오랜된 세월만큼 풍성한 연보라 등나무꽃이 오래된 건축물과 잘 어우러집니다.

오래된 건물과 등나무꽃이 잘 어울어져 사진을 찍으면 인생사진 또한 찍을 수 있답니다. 저도 지인과 함께 방문해 사진을 남겨보았는데요.

선교사촌 여기 뿐만 아니라 캠퍼스 곳곳에 등나무가 있어 당분간은 연보라빛 꽃을 구경할 수 있을듯합니다. 

복잡한 꽃명소보다 어찌보면 가장 아름다운곳이 바로 대학 캠퍼스입니다. 거기에 한남대에는 오정동 선교사촌이라는 특별한 곳도 있어 꽃과 명소를 함께 볼 수 있답니다. 5월초 잠깐 피었다 지는 연보라 등나무꽃의 향기에 취해보는건 어떠세요?

  • 이지원 2019.05.01 2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스팅 잘 봤습니다. ^^ 이번 토요일에 여기로 사진찍으러 가려고 하는데,,, 토요일까지 꽃이 남아있을까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