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맛집/대덕구맛집

[대전맛집]단 한 가지로 승부하는 신탄진 장터 보리밥집




어릴적에는 미끄덩거리는 밥알이 싫어서
도리질을 치던 보리밥이었습니다.
하지만 요즘, 외면하던 옛맛들이 자꾸만 그리워지는 건 왜일까요?
계절 탓인지, 나이 탓인지
구수하고 정겨운 밥상 앞에 앉아서 맛있게 한 끼 먹는 일이 작은 행복으로 다가옵니다.


신탄진 오일장에서
맛도 가격도 착한 보리밥 전문점을 만났습니다.



간판도 메뉴도 초단순.








 

단일 메뉴를 가진 전문점이 원래 맛집이라는 건 아시지요?







 

점심 때가 훨씬 지났는데도 아직 치우지 못한 밥상들이 남아 있네요.
점심시간에는 배달할 일손이 없어 배달시킨 사람이 와서 밥상을 들고 가는 곳이었습니다.



식사하러 오셨던 이웃의 아주머니분께서도 홀일을 거들고 가셔야 할 처지였지요.
보리밥 한 가지 만으로도 얼마나 많은 이들에게 옛 추억을 선물하고 풍요로움을 주시는 지,
그것이 어느 정도의 값을 받고 행하는 일이라 해도 분명히 선업을 쌓는 일임에는 틀림이 없는 것 같습니다.




양푼에 상추가 담겨 나오고





비빔 나물들이 각각 그릇에 담겨 나옵니다.










얼큰시원한 물김치의 건더기는 비빔나물로 건져서 비비고
국물은 개운하게 떠먹었어요. 국물김치는 한방울도 남기지 않고 다 먹을 정도로 맛있었답니다.



미나리를 데쳐서 푸르게 무친 나물입니다.
미나리의 향긋함이 씹을 때마다 입속에 퍼져 나오지요.




국산콩으로 기른 콩나물.



애기배추 겉절이가 먹음직하지요.



약간은 두텁게 썰어 씹는 맛이 나는 호박나물.





비빔밥에는 무생채가 빠질 수 없지요.





된장찌개에 담긴 씨래기 건더기도 건져내 비빔밥 나물로 얹습니다.




이렇게 양푼에 골고루 나물을 담았습니다.
담아놓고 보니 빛깔도 울긋불긋 참 보기가 좋네요.











금방 지어낸 보리밥이 한 양푼 넉넉히 담겨 나왔네요.




밤맛이 나는 덤불콩도 보리밥 사이로 듬성듬성 보입니다.
 






모두의 비빔 양푼에 밥을 충분히 덜고도 2인분 정도가 남을 정도로 보리밥을 넉넉히 주셨네요.





이제 밥과 나물을 함께 비비니 큰 양푼이 그득합니다.
입맛이 살아나 수저에 담긴 밥의 높이가 커져가네요.






보리밥은 금세 배가 꺼진다는 핑계로 참 배부르게도 많이 먹었습니다.


그래놓고도 숭늉 한대접까지 커피 대신 다 마셨지요.



신탄진 오일장 장터 골목길에서
보리밥 한그릇으로 행복한 되새김질을 한 하루였더랬습니다.









대전블로그기자단 임정매 대전시청홈페이지 대전시청공식블로그 대전시 공식트위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대덕구 석봉동 | 대전 대덕구 석봉로37번길 52-8 #석봉동 415-26#
도움말 Daum 지도
  • 보리밥사랑 2013.04.14 1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보리밥에 나오는 된장국이 완전맛있어요 양도 많이 주시고 넉넉한 인심에 기분이 좋아지는 집이에요

  • 보리밥사랑 2013.04.14 1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보리밥에 나오는 된장국이 완전맛있어요 양도 많이 주시고 넉넉한 인심에 기분이 좋아지는 집이에요